정사이야기

아름다운 곳, 행복한 시간

안내사항

430년 고택에서 느껴보는 선비문화와 정신

[경북일보 2/7] 김동완 작가, 정자 시리즈를 마치며···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옥연정사
댓글 0건 조회 1,987회 작성일 18-02-09 14:15

본문

김동완 작가, 정자 시리즈를 마치며···

"500년 전 조선 사대부들의 삶이 낡은 영상처럼 펼쳐지는 신기한 경험"

 

중국 동진의 시인 도연명은 조선 선비의 롤모델이었다. 그는 평택현령으로 지내던 중 감독관이 순시를 오자 ‘쌀 다섯말을 위해 향리의 소인배에게 허리를 굽힐 수 없다’며 벼슬살이를 걷어차고 고향으로 돌아왔다. 그 때 썼던 글이 ‘귀거래사’다. 귀거래사는 천년 세월이 지나 조선의 벼슬살이들에게 비상구노릇을 했다. 정치에 환멸을 느낀 관리들은 귀거래사를 읽으며 돌아와 살 땅,‘퇴후지지’를 그렸고 집에 도연명 초상화를 걸어두고 계산풍월의 전원생활을 꿈꿨다. 

 

<기사전문 보기>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