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사이야기

아름다운 곳, 행복한 시간

안내사항

430년 고택에서 느껴보는 선비문화와 정신

[세계일보 8/18] [여행] 세월 흘렀어도 청렴한 기백만은 푸르르다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옥연정사
댓글 0건 조회 3,496회 작성일 17-09-01 15:40

본문

[여행] 세월 흘렀어도 청렴한 기백만은 푸르르다

충언 올리다 연산군 눈 밖에 나 낙향한 보백당 김계행 말년 보낸 ‘만휴정’/서애 류성룡 형제가 정진하며 제자 양성하던 하회마을 ‘옥연정사’ ‘겸암정사’/단원 김홍도의 글씨 ‘담락재(湛樂齊)’ 걸려있는 ‘체화정’

 

[기사전문 보기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